[한국문화원] 전시회 '서울 로맨스' > 각종 공연·행사

본문 바로가기
재 이탈리아 한인회

Associazione dei Coreani residenti in Italia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재외동포재단 소식더보기
여행자 비상전화

업무시간: 월~금
9:30~12:00 14:00~16:30
영사과(로마) +39) 06 802461
영사과(밀라노) +39) 02 2906 2641

각종 공연·행사

Home > 한-이 뉴스/공연·행사 > 각종 공연·행사
각종 공연·행사

[한국문화원] 전시회 '서울 로맨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4-03 23:32
조회100회 댓글0건

본문

전시회 '서울 로맨스'

개막전시 일시 : 2019년 4월 18일 19시
일반 전시 기간 : 2019년 4월 19일 ~ 5월 15일 9~17시
장소 : 주이탈리아한국문화원 1층 (via nomentana 12)

서울 로맨스
1000만 명이 사는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은 역사가 깊다. BC 8000~7000년 무렵부터 사람들이 마을을 이루고 살았다. 고대 한반도를 삼분한 왕조 중의 하나인 백제가 BC 18년에 여기서 건국했다. 그 뒤 한산, 한성, 한양, 양주, 남경, 경성 등으로 이름이 바뀌며 현대에 이르러 서울이 됐다. 조선 왕조 이래 서울은 700년 넘게 한반도의 중심이 되어왔다. 베이징은 1272년에 처음 중국 왕조의 수도가 됐고, 일본의 수도 도쿄 에도성은 1457년에 세워졌다. 파리는 BC 50년, 런던은 AC 43년 로마군이 입성하며 역사에 등장한다. 이탈리아의 수도 로마가 BC 6세기에 도시국가의 기초를 닦았으니 서울의 무게를 가늠할 만하다. 

서울은 산과 물의 도시다. 한반도 동쪽 산맥 골골을 흘러내린 물이 모여 한강이 된다. 강은 한반도의 중심부를 관통해 북한산과 관악산을 가르며 서해로 흘러든다. 서울은 이 두 개의 거대한 바위산 사이에 있는 강가와 언덕 위에 세워졌다. 강 북쪽 구도심과 강 남쪽 신도심이 어울린 서울은 사계절 내내 다른 풍경이다. 그 속에서 발 딛고 사는 사람들은 언제나 활기가 넘친다.

여기 서울과 사랑에 빠진 대한민국 작가 다섯이 있다. 이들이 연인 서울을 세계에 제대로 알리고자 손잡았다. 한국화, 사진, 펜화… 활동하는 영역은 서로 다르지만 모두 서울 문화 르네상스에 시선이 꽂힌 작가들이다. 매년 서울 전시와 더불어 유서 깊은 세계 도시를 찾아간다. 2017년 스페인 마드리드에 이어 로마가 두 번째다. 아시아 문화 허브 서울과 유럽 문화 수도 로마, 이번 전시가 두 도시를 잇는 ‘예술 로맨스’의 디딤돌이 되길 기대한다.

작가소개
조풍류 작가는 전통 한국화에 현대의 옷을 입혔다. 아교에 돌가루를 개어 작업한다. 서울의 산과 물과 마을은 투박한 재료를 만나 차가움을 버리고 따스한 풍경이 된다. 정명식 작가는 궁궐 목수다. 어깨엔 연장통과 사진기가 늘 붙어 다닌다. 궁궐지붕에 언제나 올라갈 수 있다. 다른 이들이 볼 수 없는 시각으로 신비한 서울의 모습을 담아낸다.  김동욱 작가의 사진에 등장하는 대상은 대개 오래된 서울이다. 잊어버린 기억이 그 안에 있다. 자연의 미묘한 변화를 재빠르게 낚아채는 그의 뷰파인더에는 서사와 상징이 있다. 임택 작가는 디지털 작업을 통해 한국 전통산수화의 지평을 넓히고 있다. 작가는 회화와 사진이 어울린 입체설치작품 속으로 관객을 유도한다. 전시장은 너나 없는 놀이터가 된다.  안충기 작가는 새의 눈으로 도시를 그린다. 철 펜에 먹물을 찍어 한 땀 한 땀 획을 긋는 지난한 작업이다. 하루에 7cm×7cm를 그린다. 작품 하나에 3년이 걸리기도 한다.


Mostra 'Seoul Romance'

Data Inaugurazione : 18 Aprile 2019, ore 19.00
Durata Mostra : 19 Aprile ~ 15 Maggio 2019, ore 09.00 ~ 17.00
Luogo : Istituto Culturale Coreano, Via Nomentana 12, Piano 1


Seoul Romance
La capitale coreana Seul, che attualmente conta più di 10 milioni di abitanti, vanta una storia molto antica. Già nell'8000~7000 a.C. i primi abitanti iniziarono a risiedervi costruendo vari villaggi. Nel 18 a.C. Baekje, uno dei tre regni nei quali la penisola coreana fu divisa, venne fondato proprio in questo luogo. Di seguito la città venne nominata in vari modi come Hansan, Hansung, Hanyang, Yangju, Namkyung, Kyungsung, fino ad arrivare all'attuale denominazione Seul. Durante la dinastia di Chosun, per più di 700 anni, Seul costituì il centro della penisola coreana. Pechino divenne la capitale del regno cinese nel 1272, il castello di Edo, l'attuale capitale giapponese Tokyo, venne costruita nel 1457. Parigi e Londra entrarono nella storia rispettivamente nel 50a.C. e nel 43 a.C. con la conquista da parte dell'esercito romano. La capitale italiana, Roma, iniziò a porre le fondamenta di una città-stato nel sesto secolo a.C., quindi il peso storico che possiede Seul non è di certo trascurabile.

Seul è una città di monti e fiumi. L'acqua che scorre lungo la catena montuosa orientale della penisola coreana si raccoglie e diventa il fiume Han. Il fiume attraversa il centro della penisola in mezzo ai monti Bukhan e Gwanak per poi sfociare nel Mare dell'Ovest. Seul è collocata proprio fra i fiumi e le colline situate in mezzo a queste due montagne rocciose. La città, costituita dal centro storico che si trova sulla parte settentrionale del fiume, e dalla zona moderna che si trova nella parte meridionale, vanta diversi paesaggi durante tutte e quattro le stagioni. Gli abitanti che vi risiedono sono sempre pieni di vitalità.

Cinque artisti innamorati di Seul si sono uniti per mostrarla al mondo. Pittura coreana, fotografia, pittura ad inchiostro... i loro campi di attività sono vari ma sono tutti artisti incentrati sul rinascimento culturale di Seul. Ogni anno, oltre alla mostra che viene tenuta a Seul, visitano anche altre città storiche del mondo. Dopo la mostra tenutasi a Madrid nel 2017, Roma è la seconda tappa estera. Ci aspettiamo che questa mostra diventi la radice del 'Romanticismo artistico' che unirà Seul, il centro della cultura asiatica, e Roma, la capitale della cultura europea.

Artisti
L'artista Cho Poong Ryu ha aggiunto un velo di modernità alla tradizionale pittura coreana. Lavora sovrapponendo polvere di pietra al collante. I monti e i fiumi di Seul incontrano un materiale grezzo per dar vita ad un paesaggio caldo, abbandonando la tonalità fredda. L'artista Jeoung Myoung Sik è un carpentiere reale. Porta sempre sulle sue spalle un portautensili e una macchina fotografica. Può salire sempre sul tetto del palazzo reale e riprendere aspetti di Seul da punti di vista che nessun altro può vedere. Gli oggetti che appaiono più frequentemente nelle foto dell'artista Dongwook Kim sono aspetti antiquati di Seul. All'interno di esse risiedono ricordi ormai persi. Il suo obiettivo, che coglie rapidamente i sottili cambiamenti della natura, contiene storie e simbolismi. L'artista Taek Lim sta espandendo l'orizzonte della pittura paesaggistica tradizionale coreana attraverso procedure digitali. L'artista porta il pubblico a vedere opere stereoscopiche che abbinano pitture e fotografie. La sala espositiva diventa così un parcogiochi. L'artista Chung Ki Ahn disegna la città prestando gli occhi di un uccello. È un processo lento in cui disegna attentamente ogni singola linea. Realizza 7cm × 7cm di opera al giorno. Il periodo di realizzazione di un'opera può arrivare fino ai 3 anni.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재외동포재단 소식더보기
대한항공 로마 매일 운항
여행자 비상전화

업무시간: 월~금 9:30~12:00 14:00~16:30
영사과(로마) +39) 06 802461
영사과(밀라노) +39) 02 2906 2641


접속자집계

오늘
81
어제
183
최대
943
전체
400,565

한인 회장 : 최 병 일 Copyright ⓒ Associazione dei Coreani residenti in Italia All Right Reserved.
Address : Roma ITALIA +39) 339 260 2600
관리자 메일 : coreaniinitalia@gmail.com +39) 333 527 0598

상단으로
X